화웨이, 또 삼성전자 공격…두 번째 특허 소송

입력 2016-07-07 10:39 수정 2016-07-07 10:39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이자 중국 최대 휴대폰업체인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상대로 또 다시 특허권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5월 삼성전자를 상대로 처음 특허 소송을 낸 지 2개월도 안 돼 다시 한 번 '특허전'에 불을 지핀 것이다.

7일 중국 제일재경일보에 따르면 화웨이는 삼성전자가 휴대전화 폴더내 아이콘이나 위젯 디스플레이 방식과 관련한 자사 특허를 허가받지 않고 사용했다며 지난 6일 중국 광둥성 선전과 푸젠성 취안저우의 중급법원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화웨이는 삼성전자에 8000만위안(140억원)과 소송비용 50만위안의 배상을 요구했다.

화웨이는 "2010년 이와 관련한 발명특허를 중국 국가지적재산권국에 신청해 2011년 권리를 인정받았고 현재 법률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화웨이가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한 제품은 '갤럭시S7'을 포함해 총 16개 제품이다.

앞서 화웨이는 지난 5월 삼성전자를 상대로 미국과 중국 법원에 4세대(4G) 이동통신 업계표준과 관련된 특허를 침해당했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