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7월 결산국회 안 하면 국민 가만히 있지 않을 것"

입력 2016-07-07 10:20 수정 2016-07-07 10:20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7일 이달 임시국회 개회에 부정적인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결산국회를 하지 않으면 국민이 가만히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인천송도라마다호텔에서 열린 인천경영포럼 조찬강연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결산국회는 일하는 국회의 시작이다. 전당대회보다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다음달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은 7월 결산국회를 반대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반대의 이유가 있지만 이해가 안 된다"며 "지켜보면 거대양당이 아직 정신 못 차리고 있는지, 아니면 뒤늦게나마 제대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나설 마음의 준비 자세가 돼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강연에서도 "어제로 6월 임시국회가 끝났지만 7월 임시국회를 해야 한다"며 "한 달 이상 시간이 있으니 7월 임시국회를 통해 며칠 만에 끝내는 게 아니라 충실하게 한 달 이상 결산하자"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