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는 7일 성수점 등 전국 9개 점포와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국내산 냉동채소 존(zone)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국내산 냉동채소들은 채소를 세척한 후 용도에 맞게 데치거나 절단하는 등 1차 손질을 마친 후 영하 35도에서 급속 냉동한 제품이다. 저장성과 바로 조리에 사용할 수 있게 편의성을 갖춘 점이 특징이다.

주요 상품으로는 한식에 널리 쓰이는 마늘과 대파, 청양고추 등 양념채소류와 카레, 볶음밥 용 믹스 채소류, 고사리·시레기·취나물 등 전통 한식 나물 3종 등 총 11종이다. 가격은 1980~8980원이다.

이마트는 이번 1차 도입에 이어 연내 전국 주요 도시 40개 매장으로 국내산 냉동채소를 확대 입점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지난해 6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냉동수입채소를 통해 냉동채소에 대한 소비자 수요를 검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그린빈스·아스파라거스·브로컬리 등 수입 냉동채소는 도입 첫 달과 비교해 1년만에 매출이 76% 증가하며 냉장 손질채소 매출 신장률을 크게 앞질렀다.

채소는 일반적으로 오랜 기간 선도를 유지하기 어려워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비중이 늘면서 보관성과 간편성이 뛰어난 냉동채소 선호 현상이 나타났다고 이마트는 분석했다.

문지혜 이마트 채소바이어는 "신선채소에 급속냉동기법을 적용한 냉동채소는 영양 보존율이 높은 동시에 간편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라며 "1~2인 가구 증가와 집밥족 증가로 냉동 채소 시장은 더 커질 전망이어서 국산 냉동 채소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