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부동산 펀드서 자금 썰물…'펀드런' 위기 고조

입력 2016-07-07 06:59 수정 2016-07-07 06:59
영국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고조되면서 투자자들이 돈을 줄줄이 빼가는 '펀드런'(fund run)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영국 자산운용사인 핸더슨 글로벌 인베스터가 6일(현지시간) 39억파운드(약 5조9000억원) 규모의 '영국부동산 PAIF' 펀드와 '영국부동산 PAIF 피더' 펀드의 환매를 중단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회사 측은 성명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 이후 불확실성과 다른 부동산펀드들의 환매 중단으로 발생한 예외적 유동성 압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컬럼비아 트레드니들과 캐나다 라이프도 이날 각각 부동산펀드 자금 인출을 중단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앞서 스탠더드라이프 인베스트먼트가 지난 4일 29억파운드(약 4조4000억원)의 영국부동산펀드의 환매를 중단했다.

이튿날 아비바 인베스터스와 M&G 인베스트먼츠가 각각 18억파운드(약 2조7000억원), 44억파운드(약 6조7000억원) 규모의 부동산펀드에 대한 환매를 멈췄다.

이로써 최근 사흘 새 환매를 중단한 펀드는 모두 6개로 늘었다. 이들 펀드의 자산규모는 총 150억파운드(약 22조6000억원)다.

이에 따라 환매 중단이 도미노처럼 번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들 펀드가 보유한 부동산을 시장에 한꺼번에 매물로 내놓으면 영국 상업용 부동산 시장 전반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다른 펀드들의 환매 압력을 가중시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