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황 악화로 벼랑 끝에 몰린 해운과 조선업의 위기 극복을 위한 범(汎)정부·민관 상생 협의체가 출범한다. 해양수산부는 6일 “선주협회와 조선해양플랜트협회 공동 주관으로 상생 협의체 구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추진 방안은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7일 열리는 ‘해운·조선 상생 협력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에서 논의된다. 윤학배 해수부 차관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수출입은행 한국가스공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 기관들은 석탄, 가스 등 주요 원자재 수송에 국적선사 이용 비중을 확대하고 국내 조선소에 선박을 신규 발주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본지 6월8일자 A1, 3면 참조

해수부에 따르면 국내 화주의 국적선사 이용 비중은 10% 정도로 일본(62%)보다 훨씬 낮다. 국적선사의 국내 조선소 선박 발주량도 전체 수주 잔량의 10% 선으로 일본 중국(20~30%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경철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국적선사의 선박 발주 확대가 ‘수주절벽’에 시달리는 국내 조선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