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금융협회는 태블릿 등 모바일기기를 통해 카드회사에 가맹점을 신청하는 모바일 가맹 신청 서비스를 이달부터 도입한다고 6일 발표했다.

또 내년 1월부터는 종이 서류를 통한 가맹점 신청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가맹 서비스는 가맹점 정보유출 위험을 차단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