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이틀 만에 표절 논란 휩싸인 새 국가브랜드

입력 2016-07-06 17:47 수정 2016-07-07 03:46

지면 지면정보

2016-07-07A2면

"외국 디자인 베낀 건 국제적 망신"
"서체·폰트 달라 표절 단정 어려워"
새 국가브랜드 ‘Creative Korea’(창의 한국)가 공개 이틀 만에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6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난 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새 국가브랜드 ‘Creative Korea’는 지난해 프랑스 무역투자진흥청이 발표한 산업슬로건 ‘Creative France’를 표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가브랜드 Creative Korea 로고는 빨간색 Creative와 파란색 Korea로 이뤄져 있다. Creative France는 파란색 Creative와 빨간색 France를 사용했다. 손 의원은 양국 브랜드의 이미지 자료를 제시하며 “Creative가 국가명 앞에 온 것, 같은 빨강·파랑을 사용한 건 명백한 표절”이라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이어 “불행한 건 그 표절한 슬로건에 ‘크리에이티브’란 말이 들어 있다는 것”이라며 “표절과 창의, 참으로 비극적”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지금까지 (국가브랜드 개발에) 35억원이 들어갔고 앞으로 더 많은 홍보 비용이 들어갈 것”이라며 “리우올림픽과 평창동계올림픽에 쓴다고 하는데 당장 내려야 할 것 같다”고 브랜드 사용 중단을 요구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새 국가브랜드의 세로 막대가 태극을 상징한 것이라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설명도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그는 새 국가 브랜드의 좌우에 배치된 빨간색과 파란색 세로 막대를 가리키며 “전문가는 새 브랜드를 태극이라고 설명했지만 이것을 보면서 태극을 상상할 수 있겠느냐”며 “이 막대가 태극기의 사괘를 가리킨다는데, 사괘라면 검정으로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4일 새 국가브랜드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문체부는 이미 알고 있던 내용이며,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문체부는 6일 해명 자료를 내고 “프랑스의 디자인을 알고 있었고, 국가브랜드 발표 전에 사전 검토를 거쳤다”고 밝혔다. 빨강·파랑의 색깔에 대해선 이전부터 사용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태극의 빨강과 파랑은 지난해부터 ‘대한민국의 DNA를 찾습니다’의 Korea 로고와 태극페이퍼 등에 지속적으로 사용해 왔으며 이를 새 슬로건에 입혀 재해석한 것”이라고 말했다.

Creative란 단어도 많은 나라에서 정책명이나 프로젝트명으로 사용했으며, 한 국가가 독점하는 단어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취지도 다르다고 했다. 문체부는 “기술, 산업 발전을 위해 제정된 프랑스 슬로건과 달리 우리나라의 Creative는 국민 의견을 모아 대한민국 핵심 가치로 제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체부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지난해 국가브랜드를 새로 제정하기로 하고 장동련 홍익대 시각디자인학과 교수,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 등 민간 전문가들로 국가브랜드개발추진단을 구성했다.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문구와 형태가 비슷한 프랑스의 산업 슬로건이 있는 줄 알면서도 새 국가브랜드를 이렇게 정했다는 점이 오히려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네티즌은 “미리 알고 똑같이 하면서도 Creative를 말하다니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 의견은 나뉘고 있다. 한 브랜드 디자인 전문가는 “프랑스와 마찬가지로 단어 Creative 뒤에 국가명을 똑같이 따라 사용한 것은 명백히 문제”라고 지적했다. 반면 한 시각디자인학과 교수는 “서체와 폰트가 다르기 때문에 표절이라고 보긴 어렵고 문체부 설명대로 Creative는 많은 디자인에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에서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가 브랜드를 제정하면서 다른 나라 디자인과 이름까지 베꼈다는 건 국가적 망신이다. 국회에서 이 문제를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