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는 6일 서울 서초동 자동차회관에서 자동차·전자산업 융합 촉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두 기관은 앞으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다양한 부문에서 공동 연구와 포럼 등을 할 계획이다. 김용근 KAMA 회장(왼쪽)은 “자동차와 정보기술(IT)을 융합한 신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두 기관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인석 KEA 부회장(오른쪽)은 “자동차IT융합산업지원센터를 신설해 신사업 모델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