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비대위 '친안' 전진 배치

입력 2016-07-06 18:14 수정 2016-07-07 03:24

지면 지면정보

2016-07-07A6면

비대위원 인선…원외 6명 포함
국민의당이 차기 전당대회 전까지 당을 이끌 임시 지도부의 1차 인선을 마쳤다. 전반적으로 ‘호남 색깔은 빼고, 안철수 색깔은 유지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당은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인선한 11명의 비대위원 임명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현역 의원으로는 기존 박 위원장 외에 4선의 주승용(전남 여수을) 조배숙(전북 익산을) 의원, 재선의 김성식(서울 관악갑) 권은희(광주 광산을) 의원, 초선의 신용현 의원(비례대표) 등 5명이 추가됐다. 원외 인사로는 한현택 대전 동구청장, 정호준 서울시당 위원장, 김현옥 부산시당 위원장, 정중규 내일장애인행복포럼 대표, 이준서 최고위원, 조성은 다준다청년정치연구소 이사 등 6명이 임명됐다.

김성식·권은희·신용현·한현택·이준서·정중규·김현옥 위원 등 7명은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와 가까운 인사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