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부구욱 새누리당 윤리위원장 내정자(64·영산대 총장·사진)는 6일 자신의 딸을 영산대 산하기관의 자문변호사로 위촉했다는 논란이 일자 임명 이틀 만에 위원장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지상욱 대변인은 이날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전체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부 위원장이 언론에 보도된 내용이 사실과 다른 면이 있으나, 윤리위원회 운영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내정을 철회한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