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수입차서비스지수]

수입차들마다 서비스 강화했다지만…소비자가 느끼기엔 '작년 수준 그대로'

입력 2016-07-06 18:55 수정 2016-07-07 03:34

지면 지면정보

2016-07-07A4면

수입 자동차 업체들이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지만 정작 소비자가 느끼는 종합 만족도는 크게 높아지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결과는 2016 상반기 한경 수입차서비스지수(KICSI) 평가와는 별도로 한 ‘수입차 브랜드별 종합 만족도’ 조사에서 나타났다. 종합 만족도 설문 항목은 △기계설비, 시설의 상태와 직원 응대 △차값 대비 보험료 수준 △차값 대비 공임비 수준 △평균 수리기간 등이다.
전체 및 항목별 만족도에 대한 회귀분석을 통해 가중치(중요도)를 계산한 상위 15개 브랜드의 종합 만족도 평균 점수는 69.0점(100점 만점)으로 나왔다. 10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평가한 작년 하반기(67.5점)보다 높아졌지만, 첫 평가가 이뤄진 지난해 상반기(69.0점)와 비교하면 그대로였다. 올 상반기 평가 대상에 새로 합류한 5개 브랜드를 제외한 기존 10개 브랜드의 평균 종합 만족도는 67.8점이었다.

종합 만족도 1위는 렉서스(76.5점)가 차지했다. 랜드로버(75.0점), 포드(74.4점), 인피니티(74.1점), 닛산(72.9점), 메르세데스벤츠(72.4점) 등이 뒤를 이었다. 벤츠, 렉서스, 포드, 닛산, 인피니티, 랜드로버는 전반적인 항목에서 평균 이상의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설문을 진행한 마크로밀엠브레인의 장석우 부장은 “벤츠, 크라이슬러, BMW 등은 종합 만족도 점수 변화가 거의 없지만 순위가 내려간 것으로 나왔다”며 “폭스바겐, 아우디는 디젤 게이트 여파로 여전히 낮은 순위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