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미세먼지 소리로 알려줘요

입력 2016-07-06 18:48 수정 2016-07-07 02:47

지면 지면정보

2016-07-07A15면

삼성 '블루스카이' 공기청정기
삼성전자는 실내 공기의 오염 상태를 사용자에게 소리로 알려주는 기능을 추가한 ‘블루스카이 세이프티 에디션’(사진) 공기청정기를 6일 출시했다.

삼성 ‘블루스카이 세이프티 에디션’은 공기의 오염 수준에 따라 2단계로 알림음을 재생한다. 사용자가 청정기를 보고 있지 않아도 갑작스런 실내 공기 오염을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가스레인지에서 가스가 샐 경우 경보음이 울리고 사용자는 창문을 여는 등의 방법으로 대응할 수 있다. 화재 또는 극한 공기 오염 상태가 5분 이상 지속되는 위험한 경우에는 2단계 알림음이 1분 간격으로 울려 사용자가 빠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공기 청정 기능도 강화됐다. 공기를 양옆과 위 세 방향으로 내보내는 ‘3방향 입체 청정’으로 넓은 공간의 실내 공기를 빠르게 정화해준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물론 가스 청정도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 만의 ‘필터 세이빙’ 기술로 필터 수명이 기존 제품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특히 인체에 무해한 무기 항균제를 필터에 적용해 유해물질 흡입 걱정 없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대형 주택과 소형 사무실에서 쓰는 대형 제품의 출고가는 99만9000원, 소형 제품은 69만9000원이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