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본사 최고위 임원 방한…디젤게이트 해법 내놓을까

입력 2016-07-06 16:52 수정 2016-07-06 16:59
독일 폭스바겐 본사 고위임원이 최근 한국을 방문해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디젤 게이트' 사태 이후 배출가스 조작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되는 것에 대해 본사 차원의 대응 방안을 전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독일 폭스바겐 본사의 이사회 멤버인 위르겐 스텍만 승용차 부문 영업·마케팅 총괄담당과 일부 임원들이 방한했다. 위르겐 스텍만은 폭스바겐 산하 세아트 회장 출신으로 폭스바겐 본사의 최고위직 임원이다.
폭스바겐코리아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본사 임원이 방한하면서 국내 디젤 게이트가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배상금 합의가 끝난 미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리콜 계획서조차 접수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달 초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제출한 리콜 계획서 세 번째 '퇴짜'를 맞은 탓에 당초 폭스바겐코리아가 준비했던 여름 내 리콜 개시 계획도 쉽지 않아졌다.

업계에서는 현 비상 체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 최고경영자(CEO)가 '최고 영업·마케팅 전문가'인 그를 대리 파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폭스바겐코리아 측은 "직원들을 격려하고 본사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히려고 방한했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