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있어야 파이팅' 안양옥 이사장 "의도와 다르게 전달됐다"

입력 2016-07-06 15:50 수정 2016-07-06 15:50

"빚이 있어야 파이팅한다"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른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 한경 DB

[ 김봉구 기자 ] 지난 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학생들이) 빚이 있어야 파이팅한다”고 언급해 구설수에 오른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사진)이 “발언이 의도와 다르게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한국장학재단은 6일 공식 해명자료를 내고 “부모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지 않아도 학자금대출을 이용해 졸업 후 원금만 상환하면 된다는 의미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해당 발언은) 특히 고소득층 학생의 경우 부모에게 손을 벌리지 않고 경제적으로 자립할 필요가 있다는 뜻이었다”고도 했다.

학자금대출을 늘리는 대신 국가장학금을 줄인다는 방향 역시 취지와 다르게 전달됐다고 강조했다. 장학재단은 “정부와 재단은 국가장학금을 축소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확인했다.

이어 장학재단은 “저소득층에게는 국가장학금을 지원하는 한편으로 고소득층에게는 학자금대출 이용을 장려해 ‘모든 학생들이 동일한 선상에서 출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에서 한 발언이다.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