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양어선 '광현 803호'(138t) 베트남 선원들은 선장의 "배 돌려"라는 말에 강제로 배에서 쫓겨나게 될까봐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광현호 선상살인 사건을 수사하는 부산해양경비안전서(해경)는 6일 최종 브리핑에서 선상 회식 중 베트남 선원에게 맞아 화가 난 선장이 "집으로 돌려보내겠다"는 말과 함께 실제 배 방향을 반대로 돌린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전에도 베트남 선원 V(32), B(32)씨가 선장으로부터 강제 하선(下船) 조치를 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선장의 말이 엄포가 아닌 배 방향을 돌리는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자 살인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