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유호진 PD

'1박2일' 유호진 PD가 회사와의 불화설을 언급했다.

6일 서울 여의도동 글래드호텔에서는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 티타임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호상CP, 유호진PD, 유일용PD가 참석했다.

이날 유호진 PD는 "회사에서 과분하다고 느낄 때가 많다. 나는 정말 사랑받는 후배다"라며 "회사에 누를 끼친 것 같아 힘들었다. 무엇보다 일용씨에게 미안했다"고 회사와의 불화설을 부인하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김호상 CP는 "불이익을 받은 것이 아니라 사실 특진을 받았다"고 털어놔 유호진 PD를 당황케 했다.

앞서 '1박2일'의 수장 유호진 PD가 후임인 유일용 PD에게 메가폰을 넘기고 프로듀서 발령이 나자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유호진 PD가 KBS와 불화가 생긴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돌았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