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의원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 김무성 전 대표 "당을 위한 충정" 평가

입력 2016-07-06 12:54 수정 2016-07-06 12:54
새누리당 친박(친 박근혜)계 핵심 실세로 통하는 최경환 의원의 6일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에 대해 비박(비 박근혜)계는 반색하고 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을 위해서 좋은 마음으로, 충정에 의한 결정이라고 생각하고 그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의 후임이 될 차기 당대표에 대해 "제가 추진하다가 다 이루지 못한 정당민주주의를 반드시 정착시키는 대표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