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정권 재창출 위해 골백번 죽겠다"

입력 2016-07-06 10:40 수정 2016-07-06 11:17

/연합뉴스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좌장격인 최경환 의원이 6일 '8·9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최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의 화합과 박근혜 정부의 성공, 정권 재창출을 위한 제단에 다시 한 번 나를 바치고자 한다"면서 "이번 전대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이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그 날을 위해 오직 평의원으로서 백의종군하겠다"면서 "내가 죽어야 당이 살고 박근혜 정부가 성공하고 정권 재창출이 이뤄진다면 골백번이라도 고쳐 죽겠다"고 말했다.

특히 "나의 불출마를 계기로 더는 당내에 계파라는 이름으로 서로가 서로를 손가락질하고 반목하는 일은 없도록 해달라"면서 "전당대회가 대립과 반목이 아닌 당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축제의 장이 되게 해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분열 상태로는 꺼져가는 정권 재창출의 불씨를 살려낼 수 없다"면서 "나의 몸을 불살라 그 불빛 중 하나가 되고자 한다. 오늘 이후로 제2, 제3의 불빛이 나와주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최근 자신이 당 대표를 맡는 게 부적절하다는 뜻을 주위에 밝혀왔으나 친박계 내부에서 출마를 종용하면서 고민을 거듭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