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 파운드화가 1985년 6월 이후 31년 만에 1.3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파운드화는 6일 오전 아시아 거래에서 0.5% 하락한 1.2961달러를 기록했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가 있던 지난달 23일 이후 파운드화는 12.8%나 하락했다.

존 카니 영국 중앙은행(BOE) 총재가 브렉시트 결정으로 경제가 둔화할 것이라고 경고한 이후 파운드화 하락 압력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여파로 영국 부동산 시장이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