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 6일 오전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을 방류를 사전 통보하지 않았다고 우리 군의 한 관계자가 7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황강댐 동향을 감시한 결과 북한이 오전 6시께부터 수문을 순차적으로 개방한 것으로 보인다"며 "평소에 황강댐을 방류할 때보다 방류량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황강댐 방류와 관련해 북측으로부터 통보문이 온 것은 없다"면서도 "수공(水攻)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황강댐은 군사분계선에서 북쪽으로 42.3㎞ 떨어진 임진강 본류에 있는 댐으로, 저수량은 3억∼4억t 규모로 추정된다.

북한은 2009년 10월 임진강 수해방지에 관한 합의에서 황강댐 방류 전에 사전 통보키로 약속한 바 있다.

한국경제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