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 출고 돌입…1호차 주인공은?

입력 2016-07-06 08:43 수정 2016-07-06 08:43

현대차 국내영업본부 장재훈 전무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1호차 고객이 된 정희원 조유리 부부와 기념 촬영을 한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전기차) 1호차 전달을 시작으로 구매 고객에게 본격 출고에 들어갔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전기차 1호차를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에서 근무하는 내과의사 정희원 씨(33)에게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1호차 대상자로 선정된 정씨는 현재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보유자로, 산부인과 의사로 근무 중인 배우자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타고 있는 친환경차 부부다.

정씨는 친환경차를 주제로 한 개인 블로그를 운영할 정도로 환경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포스코ICT와 업무협약을 통해 마트 등 공용 시설에 총 120여기, 현대차 사업소에 자체적으로 138기의 충전시설을 갖췄다. 향후 공용 충전소 보급과 홈충전기 설치 대행서비스 실시 등 충전 인프라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