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올랐던 두바이유 가격이 다시 크게 하락하며 45달러대로 내려서는 등 국제유가가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는 5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날보다 1.96달러 하락한 배럴당 45.01달러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달 9일 48.98달러를 기록한 뒤 상승세가 꺾였다. 이후 46∼47달러 선을 오르내리다가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서 44달러대까지 밀리기도 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WTI 선물도 전날보다 2.39달러 하락하며 배럴당 46.6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 선물도 전날보다 2.14달러 내린 배럴당 47.96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의 충격에서 벗어나는 듯했던 국제유가 가격은 이날 중국 경제지표에 대한 비관론 등 전 세계적 경기둔화 우려 때문에 크게 떨어졌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