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나 윌리엄스, 윔블던 테니스대회 4강 진출

입력 2016-07-06 08:03 수정 2016-07-06 08:03

세리나 윌리엄스(1위·미국)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2천810만 파운드·약 477억 원) 4강에 올랐다. 윌리엄스는 5일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9일째 여자단식 8강전에서 아나스타시야 파블류첸코바(23위·러시아)를 2-0(6-4 6-4)으로 제압했다.

올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에서 연달아 준우승한 윌리엄스는 4강에서 엘레나 베스니나(50위·러시아)와 맞붙는다. 베스니나는 8강에서 도미니카 시불코바(18위·슬로바키아)를 2-0(6-2 6-2)으로 완파하고 4강에 합류했다.

윌리엄스는 베스니나와의 대결에서 4전 전승을 기록하고 있다. 네 경기 모두 세트 스코어 2-0으로 끝났다.

이로써 이번 대회 여자단식 4강은 윌리엄스-베스니나, 안젤리크 케르버(4위·독일)-비너스 윌리엄스(8위·미국)의 대결로 압축됐다. 결승에서 윌리엄스 자매의 맞대결이 펼쳐질 가능성도 생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