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트리뷴 "메이저리거 강정호,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

입력 2016-07-06 07:23 수정 2016-07-06 07:48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이 나와 미국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주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은 6일(이하 한국시간) "강정호가 지난달 시카고 컵스와 경기를 위해 시카고를 찾았다가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시카고 현지 경찰에 따르면 강정호는 지난달 18일 시카고 캐그니피센트 마일 지역에 있는 호텔에 한 여성을 불러 술을 먹인 다음 성폭행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23세로만 밝혀진 이 여성은 강정호가 권한 술을 마시고 15분에서 20분 정도 정신을 잃었고, 그 사이 강정호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여성은 그로부터 이틀 뒤 병원을 찾아 성폭행 증거 검사를 받았고, 지난달 말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프랭크 쿠넬리 피츠버그 사장은 "강정호에 대해 조사를 들어간 걸 확인했다. 경찰 수사에 전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강정호는 올해 48경기에서 타율 0.250에 홈런 11개, 28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사건이 벌어진 지난달 18일 피츠버그는 3-4로 졌고, 그날 이후 강정호는 13경기에서 타율 0.158로 부진에 빠진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