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6일 비상대책위원회 인선 결과를 발표한다.

당 비대위는 최근 총선 홍보비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안철수·천정배 전 공동대표와 최고위원회를 대체해 내년 초로 예정된 전당대회 전까지 당의 최고의사결정 기구를 맡게 된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비대위를 10명 안팎의 당내 인사로 꾸리되 지역·성별·선수·원내외 등을 고루 안배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당의 골격 확립을 위해 당무 경험이 있는 인사를 전진 배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