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울산지역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소방본부는 "밤사이 별다른 피해 신고나 지진 관련 문의가 없었다"고 6일 밝혔다.

소방본부에는 지진 발생 직후인 5일 오후 8시 33분부터 1시간 40여 분간 총 1653건의 신고가 빗발쳤으나 이후부턴 관련 문의가 없는 상황이다.

소방본부는 관계자는 "당시 '건물이 흔들렸는데 지진이 맞느냐. 대피를 해야 하느냐' 등을 묻는 전화가 많았다"고 말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지진이 크게 느껴져 긴장했지만, 다행히 석유화학공단을 비롯한 주요 시설에 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5일 오후 8시 33분께 울산 동구 동쪽 52㎞ 해상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건물 흔들림 등을 느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