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조기 퇴직자 지원제도, 50세 이상 직원 창업교육…근무시간·월급 절반으로

입력 2016-07-06 04:10 수정 2016-07-06 04:10

지면 지면정보

2016-07-06A13면

LG전자가 은퇴 전 조기 퇴직자 지원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LG전자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 프로그램을 오는 9월부터 시행한다고 5일 발표했다. 만 50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이 제도는 8월 말까지 희망자를 받은 뒤 9월부터 1년간 진행된다.
프로그램을 신청한 직원은 9월부터 직전 연봉의 50%만 받는 대신 현행 근무시간(주 40시간)의 절반만 일한다. 나머지 시간에는 창업 및 기술 교육 등을 받는다. LG전자는 연봉과 별도로 월 200만원 한도의 교육비와 활동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줄어드는 임금 가운데 일부는 고용노동부의 ‘장년 근로시간 단축 지원금’ 제도를 통해 보충받는다. 이는 근로시간을 주 32시간 이하로 단축한 만 50세 이상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근로시간 단축 전 임금보다 줄어든 임금의 50%를 지원해준다.

LG전자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기존에 받던 연봉과 비슷하거나 약간 낮은 수준을 받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진작부터 인생 2막을 준비하려는데 안정적으로 회사에 다니면서 하고 싶다는 수요가 있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