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화 국민의당 의원 "후납형 청년구직수당 도입을"

입력 2016-07-05 19:00 수정 2016-07-06 03:25

지면 지면정보

2016-07-06A6면

정가 브리핑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사진)은 후납형 청년구직촉진수당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5일 대표 발의했다.

가구소득 하위 70% 미만의 청년구직자에게 6개월간 월 50만원씩 최대 300만원의 구직촉진수당을 주고, 이를 취업 후 4년 내에 일시 또는 분할 상환하게 하는 방식이다. 김 의원은 “구직 기간이 길어지고 있는 취업준비생의 경제적 어려움을 완화하면서 취업 후 상환 방식을 통해 정부의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