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연구원 분석
이익률·자산규모 등 앞서
중국 기업이 수익성과 성장성 등의 측면에서 한국 기업을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07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과 중국의 상장 비(非)금융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중국 기업의 영업이익률과 매출증가율, 평균 자산 규모, 특허 출원 수, 평균 해외 인수합병(M&A) 금액 등이 국내 기업보다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발표했다.

중국 기업의 평균 자산 규모는 2007년 6억3992만달러로 한국(11억5348만달러)의 55% 수준이었지만, 2014년에는 15억704만달러를 기록하며 한국(14억6328만달러)을 앞질렀다. 중국 기업의 2014년 매출증가율(7.66%)도 한국 기업(3.39%)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중국 기업과 한국 기업과의 영업이익률 차이는 7년 동안 더 커졌다. 한·중 기업의 영업이익률 차이는 2007년 4.26%포인트에서 2014년엔 4.86%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