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외화유동성 공급자 역할 외국계은행 차질없이 수행을"

입력 2016-07-05 19:32 수정 2016-07-06 04:06

지면 지면정보

2016-07-06A12면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사진)은 5일 “외국계 은행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로 국내 금융시장이 불안해지지 않도록 공동 대응해달라”고 말했다.

진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HSBC, 뱅크오브아메리카(BoA), JP모간체이스 등 15개 외국계 은행 서울지점 최고경영자(CEO)들과 조찬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당부했다. 진 원장은 “외국계 은행이 국내 외환시장에서 외화유동성 공급자 역할을 하는 만큼 외화자금 중개 기능을 차질 없이 수행해달라”고 했다.

외국계 은행 CEO들은 금융당국의 규제 개혁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추가적인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선진국에는 없는 은행과 증권사 간 칸막이 영업규제 등을 해소해달라고 건의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