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가 세계 1위 해운사인 덴마크 머스크의 현대상선 인수 가능성에 대해 일축했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국적선사를 해외로 팔 요량이었으면 과연 이렇게까지 어렵게 구조조정을 했을 까”라며 “(머스크의 현대상선 인수설에 대해)나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일각에서 세계 최대 해운 동맹인 2M이 현대상선 가입을 추진하는 배경에 이 동맹 소속 머스크가 현대상선을 인수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이를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김 장관은 “머스크나 MSC가 우리나라 현대상선을 2M에 가입시켜려는 배경에는 현대상선이 부산항을 중심으로한 아시아 미주 물량을 주로 서비스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머스크나 MSC나 아주 합리적 기반 위에서 현대상선을 흔쾌히 받아들인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상선 구조조정은 기적적으로 잘 끝났고 지금부터는 모든 정성을 한진해운에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적 크루즈선사 출범에 대해서는 ”현대상선 구조조정이 마무리된 후 가능하다“며 ”아직 선박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세월호 인양시점에 대해서는 “일러도 8월말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형주/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