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은 5일 카카오톡과 손잡고 '톡주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최근 모바일 이용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좀 더 편리한 쇼핑을 제공하기 위해 카카오톡과 손잡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CJ오쇼핑은 전했다.
톡주문 서비스는 CJ오쇼핑을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 추가한 소비자가 대화창에서 주문 단계별로 객관식 질문 메시지에 숫자를 입력, 주문하는 방식이다.

TV홈쇼핑·카탈로그·T커머스 중 어느 채널의 상품을 구매하고 싶은지 고른 후 메시지 안내에 따라 상품 선택·고객 확인·배송지 확인·결제 선택 등을 진행하면 된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기존의 모바일 쇼핑보다 과정을 축소시켰다는 점에서 편의성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정원석 CJ오쇼핑 CS팀장은 "모바일 쇼핑 이용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도 고객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쇼핑 서비스들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