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이 중국 4대 가전 기업인 TCL 미디어와 지정병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발표했다.
1985년 창립한 중국 TCL그룹은 6만여명의 임직원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이다. 하이센스, 하이얼, 샤오미 등과 함께 중국 4대 IT가전 기업으로 꼽힌다. 올해 4월까지 LCD TV 해외 판매만 260만대를 기록할 정도로 해외에서도 많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

협약에 따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향후 TCL그룹 임직원과 가족의 건강 관리를 하게 된다. 중국 환자를 한국으로 유치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류시위에 TCL 미디어 대표는 “TCL그룹 임직원과 가족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수준 높은 한국병원과 지정병원 협약을 맺었다”며 “TCL미디어를 통해 많은 중국인에게 양지병원의 의료시스템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일 병원장은 “중국은 물론 다양한 국가 환자를 유치하고 의료교류를 강화해 민간 차원의 의료외교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