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목성 탐사선 '주노'(Juno)가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목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주노는 이날 오전 11시 18분(한국시간 5일 낮 12시 18분)부터 목성 궤도 진입을 위한 감속 엔진의 점화를 시작해 11시 53분(낮 12시 53분)에 목성 궤도에 들어섰다.

주노는 2011년 8월 발사돼 5년 가까운 기간 동안 28억㎞를 비행해 목성 근처에 도달했다. 궤도 안착에 성공하면 앞으로 20개월간 목성을 37회 회전하면서 목성 탐사에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