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전우회, 연내 출범 … 초대 회장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 사령관

입력 2016-07-05 08:25 수정 2016-07-05 08:25
주한미군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미군의 전우회가 연내 출범한다. 초대 회장에는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 사령관이 내정됐다.

6·25전쟁 이후 한국에서 근무한 미군은 약 350만 명에 달한다. 주한미군 전우회(KDVA)가 결성되면 미국 내 최대 규모의 강력한 친한 조직으로서 한미동맹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5일 "한·미 외교 및 국방 당국의 지원아래 주한미군 전우회가 연내 창설을 목표로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DVA는 월터 샤프(2008.6∼2011.7), 리언 러포트(2002.5∼2006.2), 제임스 서먼(2011.7∼2013.10) 등 전직 주한미군사령관들을 중심으로 창설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