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5일 철강금속업체들이 올 2분기와 3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성봉 연구원은 "하나금융투자가 분석하고 있는 6개 국내 철강업체의 2분기 영업이익이 1조2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나금융투자가 분석하고 있는 철강업체는 포스코(358,500500 -0.14%), 현대제철(54,600100 +0.18%), 세아베스틸(25,95050 +0.19%), 세아제강(86,0001,200 +1.42%), 한국철강(37,850600 -1.56%), 대한제강(10,850400 +3.83%) 등이다.

박 연구원은 "올 2분기 철강업체의 예상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4.7% 감소했지만, 전분기보다는 20.0% 증가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한국철강, 대한제강 등은 양호한 실적을 올릴 것이란 관측이다. 박 연구원은 "포스코의 경우 일부 판재류 내구 및 수출가격 인상에 따른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2.9%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현대제철의 경우 봉형강류 수익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분기 차강판가격 인하와 당진 1고로 사고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11.3% 감소할 것이란 예상이다.

비철금속 업체인 고려아연(431,5004,500 +1.05%)과 풍산(37,750250 +0.67%)은 모두 시장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예측이다.

그는 "고려아연의 경우 제2비철단지 완공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금속가격 반등으로 영업이익이 17.2% 증가할 것"이라며 "풍산은 견조한 방산매출과 구리가격 반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컨센서스(시장평균추정치)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박 연구원은 최선호주로 포스코를 꼽았다. 그는 "중국의 철강 가동률 하락이 예상되고, 추가 부양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이달에는 중국 철강 내수가격의 반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