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은 5일 KT&G(97,700300 -0.31%)에 대해 밸류에이션(가치 대비 평가) 매력이 낮아졌다며 투자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했다.

김윤오 연구원은 "KT&G 경우 최근 주가 상승으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떨어졌다"며 "적정주가는 기존 목표가인 15만원이며, 상승 여력은 10% 내외"라고 설명했다.

이어 "담배는 수요가 꾸준하고 마진이 좋은 제품"이라며 "현 단계에서 투자의견은 낮추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배당 투자로는 적합하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또 "2분기 KT&G 매출과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6%, 12% 증가한 1조1009억원, 3483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이는 시장 예상치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