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13일 스위스 대통령과 정상회담 … 실질협력 강화 방안 논의

입력 2016-07-05 06:28 수정 2016-07-05 06:28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요한 슈나이더 암만 스위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실질협력 강화 방안과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국제 정세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슈나이더 암만 대통령은 13∼14일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다. 스위스 대통령의 방한은 1963년 수교 이래 처음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2014년 스위스 국빈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내각책임제 형태의 연방공화국인 스위스는 7명의 장관을 두고 있다. 이들이 서로 돌아가며 국가원수인 대통령직을 1년씩 수행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