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전국은 북한지방으로부터 남하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에는 비(강수확률 70∼90%)가 내리겠다. 남부지방에는 가끔 강우(확률 60∼80%)가 예상된다. 서울 지역은 새벽 6시께 곳곳에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중부지방에서는 낮 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에는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오후에는 서울·경기도와 강원도에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서해5도 50∼100㎜(많은 곳 150mm 이상), 남부지방·울릉도·독도 10∼40㎜, 제주도 산간 5∼20㎜등이다.

많은 비가 내린 탓에 지반이 약화돼 앞으로 내리는 비로 산사태나 축대붕괴, 하천범람, 농경지나 도로 침수 등 비 피해가 우려되니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이날 아침까지 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다른 지역에도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겠다. 낮 최고기온은 22도에서 30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중부 전해상에서 1.5∼4.0m로 점차 매우 높게 일겠다. 그 밖의 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서해상과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