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코타키나발루 등 취항
3분기 항공기 3대 추가 도입
제주항공이 3분기에 3개 노선에 신규 취항하고, 항공기 3대를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제주항공은 연중 최대 수요가 몰리는 3분기에 좌석 공급을 늘리고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내용의 하반기 사업계획을 4일 발표했다. 제주항공은 오는 20일 하루에만 인천~일본 삿포로, 인천~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인천~태국 푸껫 등 3개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기존 인기 노선은 증편한다. 이달 부산에서 출발하는 사이판과 베트남 하노이행 노선, 그리고 국내 여러 공항에서 출발하는 중국행 부정기편 운항을 시작한다.

부산~사이판 노선은 주 2회 일정으로 26일부터 8월23일까지, 부산~하노이 노선은 주 2~4회 일정으로 23일부터 8월27일까지 운항한다. 9월7일부터는 하루 3회 왕복 운항하는 인천~도쿄(나리타) 노선 운항 횟수를 1일 4회로 늘린다.

김포(일부 인천)~제주 노선도 9일부터 9월19일까지 300여편 늘린다. 제주항공은 이를 위해 항공기 3대를 추가로 도입해 연내에 보유 대수를 26대까지 늘리기로 했다.

최규남 제주항공 사장(사진)은 “하반기에는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초를 다질 계획”이라며 “매년 항공기 4~6대를 도입해 2020년까지 40대를 갖추고, 60여개 노선을 운항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