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출석한 고재호 "분식회계 지시 안했다"

입력 2016-07-04 17:42 수정 2016-07-05 00:48

지면 지면정보

2016-07-05A31면

5조4000억원대 회계 사기를 저지른 의혹이 제기된 고재호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61)이 4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이날 고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고 전 사장은 검찰 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회사의 엄중한 상황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회계 사기에 대해선 “지시한 바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전직 대우조선 최고경영자(CEO)가 검찰에 출석한 것은 남상태 전 사장(66·구속)에 이어 두 번째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