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섭 새누리 의원 "비리기업 성과급 환수 추진"

입력 2016-07-04 17:53 수정 2016-07-05 02:33

지면 지면정보

2016-07-05A6면

정가 브리핑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4일 “공적자금이 투입된 기업 경영진의 비리와 방만 경영이 확인되면 이들에게 지급된 성과급을 환수할 수 있도록 공적자금관리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된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매년 3억원대 성과급을 챙겨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대우조선해양 임원들이 받은 성과급을 전액 환수하겠다고 밝혔지만 법적 근거가 없다”며 “환수가 가능하도록 법을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