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재현 윤리특별위원장 "의원 징계기준 구체화할 것"

입력 2016-07-04 17:56 수정 2016-07-05 02:36

지면 지면정보

2016-07-05A6면

정가 브리핑
백재현 국회 윤리특별위원장(사진)은 4일 윤리특위 첫 전체회의에서 “국회의원들의 부적절한 일탈 행위에 대해 위원장으로서 염치가 없고 송구스럽다”며 “이번 기회에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묵인해 왔던 것들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백 위원장은 “그동안 제 식구 감싸기,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을 받은 의원 징계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며 “징계 기준의 다양화와 구체화, 윤리심사자문위원회 구성 및 운영의 내실화 등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