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주고 약 주고'…해수부, 고등어 판촉행사

입력 2016-07-04 18:04 수정 2016-07-05 01:52

지면 지면정보

2016-07-05A10면

뉴스카페
고등어를 미세먼지 주범으로 지목한 정부가 고등어 판매가 급감하자 뒤늦게 대대적인 판촉 행사에 나섰다.

해양수산부는 6일부터 13일까지 8일간 전국 롯데마트 120개 매장 수산물 판매코너에서 고등어 직거래 행사를 한다고 4일 발표했다. 행사기간 고등어를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고등어구이 무료 시식회도 열고 사은품도 선착순 지급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지난 5월23일 보도자료에서 “주방에서 재료별 오염물질 발생량을 조사한 결과 고등어구이를 할 때 미세먼지 농도가 2290㎍/㎥로 가장 높았다”고 발표했다. 고등어구이가 미세먼지를 일으킨다는 환경부 발표 후 고등어 소비는 급감했다. 고등어 생산업체 중 상당수는 매출이 반 토막 나면서 휴업에 들어갔다.

고등어 수요가 급감하고, 업계 반발이 거세지자 환경부는 “고등어를 구울 때 창문을 열어 환기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뒤늦게 진화에 나섰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