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는 기존 코란도 스포츠에 더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장착해 역동성을 높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코란도 스포츠 2.2(사진)’를 4일 선보였다.

더 뉴 코란도 스포츠 2.2에는 유로6 기준을 충족하는 e-XDi220 엔진을 달았다. 아이신사의 6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해 파워트레인 성능이 좋아졌다. 최고 출력은 178마력으로 14.8%, 최대 토크는 40.8㎏·m으로 11% 향상됐다. 복합연비는 L당 11.4㎞다. 외관은 라디에이터그릴을 변경하고, 넛지바에 신규 컬러를 적용하는 등 전면 디자인에 변화를 줬다. 정보기술(IT) 기기를 많이 쓰는 운전자를 위해 시거잭에 USB차저를 새롭게 채택했다. 가격은 2168만~2999만원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