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제약·바이오벤처 투자 팔 걷었다

입력 2016-07-04 17:30 수정 2016-07-05 01:41

지면 지면정보

2016-07-05A19면

100억 출자 한미벤쳐스 설립
한미약품은 초기 단계의 유망 신약 후보물질 발굴을 위해 제약·바이오벤처 전문 투자회사 ‘한미벤쳐스’를 설립했다고 4일 발표했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사진)과 그룹 관계사가 100억원을 출자했다. 법인등록은 지난달 29일 마쳤다.

한미약품은 당초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직접 투자를 통해 한미벤쳐스를 설립할 계획이었으나 비금융 지주사의 금융자회사 소유를 금지한 공정거래법 규제 때문에 이 같은 방식으로 투자회사를 설립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미벤쳐스 대표는 임종훈 한미IT 대표가 맡는다. 등기이사에는 한미약품 손지웅 부사장과 김재식 부사장이 각각 선임됐다.

한미벤쳐스는 초기단계 유망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신생 제약·바이오벤처에 대한 전략적 투자 등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투자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임종훈 대표는 “한미벤쳐스는 초기단계 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집중해 오픈이노베이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는 목적으로 설립했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역량 있는 제약·바이오 스타트업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