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네트웍스 자회사인 다산네트웍솔루션즈가 인도의 통신 인프라 구축 사업에 뛰어든다.

네트워크 통신장비 업체 다산네트웍솔루션즈는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주정부 통신사업자인 APSFL의 삼바시바 라오 최고경영자(왼쪽부터)와 찬드라바부 나이두 안드라프라데시 주지사, 원덕연 다산네트웍솔루션즈 해외사업부장이 조인트벤처 설립에 합의했다고 4일 발표했다.
다산네트웍솔루션즈와 APSFL은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에 통신장비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다산네트웍솔루션즈는 인도 정부의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 구축 사업에 참여하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인도 정부는 2019년까지 180억달러(약 20조원)를 투자해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계획에 따라 인구 약 6000만명의 안드라프라데시주는 2%가량인 인터넷 보급률을 30%까지 높일 예정이다. 또 약 2Mbps 수준인 초고속 인터넷 속도를 10Mbps로 개선하기로 했다. 다산네트웍솔루션즈 측은 “안드라프라데시주는 인도 29개 주 가운데 투자환경이 가장 좋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원 부장은 “안드라프라데시주와 통신 인프라 구축을 시작으로 인도 전역의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 확충 사업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