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대표 추대론에 "맞지 않는 얘기" 일축

입력 2016-07-04 15:36 수정 2016-07-04 15:36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은 4일 친박(친박근혜)계 일각에서 자신을 8·9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친박 후보로 나가도록 추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맞지 않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8선으로 현역 국회 최다선이면서 '친박계 맏형'으로 통하는 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지금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당 대표 출마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생각도 전혀 없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