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ASEM 몽골 공식 방문 위해 14∼18일 울란바토르 찾아

입력 2016-07-04 14:37 수정 2016-07-04 14:37
박근혜 대통령은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Summit) 참석과 몽골 공식 방문차 14∼18일 몽골 울란바토르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4일 밝혔다.

올해로 출범 20년을 맞는 ASEM은 아시아와 유럽 주요국 정상 및 정부 수반이 참여하는 유일한 다자 협의체이다. 이번 정상회의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브렉시트) 이후 열려 브렉시트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15∼16일 'ASEM 20주년 : 연계성을 통한 미래 파트너십'을 주제로 진행되는 ASEM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아시아·유럽간 연계성을 높이는 방안 등에 대한 우리 정부의 비전을 설명할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또 아시아와 유럽 국가를 대상으로 북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지지와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