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날씨, 장마전선 영향 6일까지 중남부 비 소식 이어져

입력 2016-07-04 14:00 수정 2016-07-04 14:00
4일부터 6일까지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 가운데 중부지방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폭우가 내리면서 최대 300㎜ 이상의 강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4일 "오늘 밤부터 5일 아침까지와 5일 밤∼6일 아침에 장마전선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중부지방을 통과해 비구름대가 매우 강해질 것" 이라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4일 예보했다.

이날 오전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머물러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다. 충북·경북 북부·강원 남부에는 곳에 따라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오고 있다.

4일부터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 100∼200mm(많은 곳 300mm 이상), 남부·제주도 지방 30∼80mm이다.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머물러 서울·경기도를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비가 계속 이어지겠다. 남부지방에서는 이날 늦은 오후부터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